안녕하세요, Memory입니다:) 네이버에서 tistory로 일상블로그를 옮겨왔습니다. 제가 블로그를 시작한지는 몇 년 됬는데 아직도 방문자가 100이 안 넘는건 제 잘못이라고...마케팅 전문가께서 그러하셨죠 녜...기억나네요; 확실히 제 생각이나 일상을 정리하는데에만 블로그를 활용해봤지 돈을 벌거나 혹은 저의 전문성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는 한 번도 활용해 본 적이 없었어요.(먼저 전문성이란게 나한테 있었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티스토리에서는 구글 애드센스라는 것을 활용해 돈을 벌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이왕할꺼면 tistory에서 하지뭐~하는(...)다소 가벼운 마음을 가지고 운영하고 있습니다. 전문성을 보이려면 어찌되었건 하나에 집중해야하는데 재밌는 건 수십가지고 해보고 싶은 것도 너무나 많아 한동안 잡학다식한 블로그가 되어버릴 것 같습니다.


 


서두가 길었고! 이 글을 클릭한 당신이 원하는 정보는


어떻게 하면 구글 애드센스에 단기간에 확실히 붙을 수 있는가?


이겠죠? 정답은 아니나 제가 거쳐온 과정을 살짝 말씀드릴까합니다. 도움이 되시길 바라요~참고로 저는 작년 2017년 12월 4일에 블로그를 시작했고 12월 10일날 신청했다가 실수로 도메인을 갈아치우면서 코드를 삭제하는 바람에,

 




불합격 판정을 받았습니다....뭐 이런 병 

무튼 제가 컴퓨터 코딩이나 언어쪽에는 영 문외한인지라...바로 그날 다시 코드를 받아서 적용하고 또 기다림의 시작.




방문자는 보시다시피 별로 많지 않습니다. 제일 많아봤자 445명이고 평균적으로 100명? 그럼에도 불구하고 열심히 포스팅을 했던 기억이 아련이 나네요. 내일 포스팅은 뭘로하지 엄청 고민했습니다. 



12월달에도 일일 포스팅도 제대로 안할때가 많았습니다; 고의는 아니였지만 컴퓨터가 여러번 에러가 나는 바람에 엉망이었죠;


1월달은 더 심각합니다. 컴퓨터가 또 에러가 나는 바람에 포맷하고 제 몸상태가 점점 안좋아지기 시작해서 거의 2주가량의 공백기를 거치게됩니다.  1차 합격은 1월 4일날 나고 최종은 1월 19일날 났는데 검토하면서 제 블로그에 글이 안올라와서 좀 오래걸린 거 같아요; 

그나마 오늘 글을 써서 25일은 간신히 세이프. 


무튼 12월 4일 블로그 시작 ▶ 애드센스 신청 12월 10일  1차 합격을 받은 건 1월 4일 포스팅 24개일때였네요. ▶ 최종은 1월 19일 글이 29개일 시점이었습니다. 


오늘자 포스트 현황입니다. 글도 오늘 쓴 1개를 포함해 30개 남짓, 글 수가 '0'인 카테고리도 있습니다. 사실 1차 합격땐 0인 카테고리가 2개였던걸로 기억하는데 확실치 않으니 패스. 어찌생각하면 제가 합격한게 이해가 안될정도로 헐렁한 블로그죠. 다른 합격기를 보면 하루에 3개씩 매일매일 했다라는 포스팅도 있고, 이것저것 팁을 건네주는 포스팅들도 많이 보았습니다. 카테고리가 0이 찍히면 안좋다라던가 혹은 1000자를 넘어야한다던가, 주제를 통일되게 써야한다던가. 


저는 어째 이런 팁들을 죄다 파괴해버립니다.


1일1포스팅도 못했고,

카테고리에 아예 글없는 것도 있고(;;)

주제는 중구난방. 심지어 그냥 뻘소리만 한 포스팅도 있습니다.

이미지도 꽤 많이 썼구요.


그러나 제가 쓴 포스팅의 공통점을 보면 내용은 충실합니다. 어미를 '~다'라고 끝내는 팁도 차용했고 이미지도 좀 자제했어요. 근데 솔직히 이미지를 많이 쓴 글들도 많아서; 딱히 이건 정설이라고 하기 힘듭니다. 심지어 이미지가 주로 이뤄진 글도 있어서...


결국 구글 애드센스 합격을 결정짓는 건 저에겐 '내용'이었던 것 같습니다. 내용을 쓰면서 이 글을 읽는 사람이 무엇을 얻어갈 수 있을까를 고민하면서 썼습니다. 최대한 이해가 쉽도록 쉬운 어휘와 단문을 쓰면서요. 아마 그런 노력이 합격을 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하는 구글사마님의 높으신 뜻을 헤아려봅니다. (굽신굽신) 이래서 합격했나....


구글님께는 죄송하지만 솔직히 말하면 신청하고 잊어버리고 있었거든요; 신청한 바로 그날, 배너 사진 바꿔보겠다고 난리치다가 엉망이 되는 바람에 스킨 변경했다가 바로 불합격맞고; 참고로 스킨 변경하면 코드도 죄다 삭제되니까 왠만하면 안하시는 게 좋습니다. 전 이제 이걸로 계속 살껍니다. 


구글님과 연애한다고 생각하세요! 세계 최강 최고 부자인 애인을 얻는다고 생각하면 내용을 허투루 쓸 수 없잖습니까. 최선을 다해 꼬셔야지. 썸타다가 오늘부터 1일★이란 메일을 받으신다면 일단 문턱까진 성공입니다! 핑크빛 연애를 위해선 꾸준히 포스팅해주고 예뻐해주고 자주 만나서 이야기도 해야하는 거지요. 앞으로 잘 부탁드립니다. (꾸벅)






블로그 이미지

자그마한 시작 Memory727

뭐든 하면 즐거운 게 좋아 인생에 의미란 게 있다면 까이꺼 찾아보지 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