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추천'에 해당되는 글 1건


영화 강철비를 보았습니다. 본지는 한참 됬는데 무엇을 적을까 고민하다가 오랜만에 본 영화인만큼 한 번 리뷰를 적어볼까 합니다. '강철비'는 같은 이름을 가진 웹툰 '강철비'를 영화한 것으로 큰 스케일과 화려한 액션신으로 많은 호평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저는 이 영화를 보고 화장실에 가서 헛구역질할 정도로 꽤나 공포스러웠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 원작이 된 웹툰 강철비

(출처: http://webtoon.daum.net/webtoon/view/steelrain2)


태어나자마자 분단된 국가였고 언제나 들어온 것이 '휴전' 혹은 '휴전선'이었기에 우리는 대체로 북한이라는 단어에 민감하지 않습니다. 북한이 미사일을 쏜다는 뉴스를 보거나 혹은 핵실험에 대한 보도가 뜨더라도 '쟤네는 또 왜저러냐' '또 저러다 말겠지'라고 쉽게 넘겨버립니다. 전쟁에 대한 공포에 대해서도 상당히 먼나라 이야기지요.


하지만 6.25전쟁은 현재 진행중입니다.



말그대로 휴전, 전쟁을 쉬는 중이지 종전, 전쟁이 끝났다고 결코 할 수 없는 것입니다. 우리는 아직 전쟁중입니다. 


솔직히 이 영화를 보기전까지는 '전쟁'에 대하여 나의 일이 될 수 있다고 전혀 생각해본 적이 없었습니다. 북한은 일본이나 중국과 같이 분리된 한 국가였고 그들과 우리가 한 민족이라는 것이 실감나지도 않았습니다. 북한의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 폭력에 가까운 언론 플레이는 저에게 전혀 공포스럽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 영화를 보며 "재밌었다"라고 웃는 친구 앞에서 저는 버럭 성질을 내고말았습니다.


"전혀 재밌지 않았어. 사람들이 그렇게 끔찍하게 죽는데..."


누군가는 제 반응이 아주 예민하다고 생각할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영화의 한 장면이 실제로 벌어질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면 조금 이해하실련지요. 무감각하게 살았던 제가 예민하게 느낀 겁니다. 전쟁의 위협과 실제로 벌어졌던 비극에 대해서 말이죠. 200만이상의 죽음과 대한민국에 사는 국민중 대다수가 가족을 하나 이상 잃었던 끔찍한 비극. 그건 픽션도 아닌 논픽션 이미 일어났던 과거였던 것입니다.


거기에서 미국 국무성 차관(정확히 기억은 안나네요;)이 나와서 한 말이 인상깊었습니다.


"폭력이 일상화가 되는 건 슬프네요."


어제와 같은 오늘, 오늘과 같은 내일을 향유하기 위해 제가 선택한 길은 '무감'이었습니다. 매일 칼을 들이대며 '내가 널 죽일꺼야'라고 협박하면서 죽이지 않는 살인자와 함께 산다고 했을 때, 우리는 쉽게 '찌르지도 못할꺼면서'하고 무시하기 쉽습니다. 하지만 내일, 아니 바로 1분후에라도 그 살인마가 칼을 진짜로 휘두를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북한을 그저 단순한 살인마로 비유한 건 세계와 한국 정치 상황을 고려하지 않은 지나친 단순화의 오류를 범한듯하지만 무튼. 뭔가 요즘 김정은이 하는 걸 보았을 때 성숙한 정치인이라기보다는 과시하고 힘으로 누르려하는 초등학생 골목대장을 보는 거 같아서 말이죠. 


지금까지 전쟁이 일어날 것같았으나 안일어났다, 그러니 미래에도 그럴것이다라는 판단은 금물입니다. 저는 정부가 전쟁에 대하여 '무감'이 아닌 대비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으면 좋겠습니다. (물론 지금도 최선을 다하겠지만요)


대한민국의 방역비리가 완전 청산되고 미군에 의지하지않는 자치방위를 실현해나가며 북한의 위협에 있어서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기도해봅니다. 제가 할 수 있는 건 기도밖에 없으니까요. 부디 내일도 오늘과 같은 평화를 유지할 수 있게 해주시옵소서, 아멘.



블로그 이미지

자그마한 시작 Memory727

뭐든 하면 즐거운 게 좋아 인생에 의미란 게 있다면 까이꺼 찾아보지 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