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Memory입니다.

고백하자면 전 어제 글쓰기 특강에서 받은 충격에 아직도 벗어나고 있질 못하고 있습니다. 사실 제가 어렸을 때부터 책은 저에게 있어 가장 친한 친구였고, 길을 알려주는 멘토였으며 나아가 제 인생을 담고 싶었던 그런 소중한 모든 것이었는데 그게 한 순간에 다 부정당한 느낌이었습니다.


책을 내고 싶은 사람에게 꼭 해주고 싶은 말

http://blog.naver.com/jint98/220849296660


280만원 짜리 책쓰기 비법서, 들여다보니 표절 범벅

http://blog.newstapa.org/tapatrainning5a/3849

http://www.newstower.co.kr/news/articleView.html?idxno=38288


"제발 환불 좀.." 수강신청했다 '낭패' 환불불가 배짱

http://imnews.imbc.com/replay/2016/nwdesk/article/4168466_19842.html


 작가가 표절 논란이 있던 사람일뿐더러 인성적인 측면에서 제가 존경할 '작가'라는 직군의 인물들과 다름을 알려주는 증거들은 실로 충격적이었습니다. 그런 사람이 대한민국의 법망을 교묘히 피해가며 앞으로도 잘 살꺼고 또 다른 피해자를 낳을 꺼란 게 너무나 자명해보여 속이 갑갑했습니다. 


제로 글을 쓰고 게시정지가 된 글

http://blog.naver.com/wh1gus2tkd3/220863490830

http://blog.naver.com/wh1gus2tkd3/220851989676



거대한 언론과 인터넷 사이트는 '익명성' 에도 불구하고 저의 의견,생각을 통제하는 하나의 족쇄처럼 보였습니다. 그 작가와 그 작가가 운영하는 카페에 대한 반대 의견, 비판의견을 내면 바로 강퇴 및 명예훼손으로 고발한다는 협박을 받는다고 하더군요. 이걸 지극히 개인적인 공간인 저의 블로그에서조차 말할 수 없다는 것, 스스로 검열하고 있다는 것에 있어서 제가 얼마나 자괴감을 느끼고 있는지 아마 읽고 계신 분들은 모르실 겁니다. 



법은 우리의 편이 아닙니다. 

사실과 진실을 알리고도 벌을 받는 법. 이게 과연 정상일까란 의문이 듭니다.

대한민국은,

저는 한국인이란게 부끄럽습니다. 공익을 위하여가 어디까지 적용이 될까요.

제 글은 공익을 위한 걸까요 아니면 그냥 제 분풀이용인걸까요.

그것조차 모호합니다. 판단은 누구의 몫인걸까요.


전 작가가 꿈인 사람입니다. 늘 어떤 글을 써야할까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했습니다.

제가 쓰고자 한 분야는 소설과 에세이 그리고 나중에는 경제에 관한 교육책이었습니다. 소설은 독자들이 읽었을 때 '아, 나도 이런 세계에서 주인공의 곁에서 살아가고 싶다' 란 생각이 드는 소설을 쓰고 싶었습니다. 에세이는 가족을 잃은 사람들을 위로해줄 수 있는 내용으로, 그리고 경제교육책은 아이들을 키우는 부모님들께 희망을 주는 책을 쓰고 싶었습니다.

나의 꿈은, 나의 인생은 당신에게 어떤 의미입니까?


'책'은 저에게 너무나 큰 의미를 갖고 있었습니다.

책은 나에게 꿈과 희망이었습니다.

책은 나의 미래의 길이었습니다.

책은 나의 진정한 벗이었습니다.

그게 어제 단 6시간만에 단순한 돈벌이로, 수단으로 전락해버렸습니다.

아니, 그 이상으로 책의 의미가 너무나 더럽혀져 버렸습니다.


책은 더이상 성역이아니었습니다.

아니 벌써 전부터 아니었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짧은 일생동안 쌓아온 신뢰와 사랑이 단 한 번의 경험으로 완전히 달라져버렸습니다.  책을 향한 무조건적인 수용과 신뢰를 한 제가 멍청하다고 그렇게 세상이 비웃는 것 같았습니다. 아, 정말 제가 바보였습니다. 제가.


인생 공부를 정말인지 제대로 하고 왔습니다. 정말 의도치 않았지만 저는 호되게 앓고 있는 기분입니다. 오늘도 책을 고르는데 정말 우연인지 모르겠지만 그토록 강사님께서 만드신 제목, 잘 팔린다고 그토록 자랑하시던 제목들조차 이미 시중에 나온 책들의 제목과 너무나 유사하단 걸 발견했습니다. 더 놀라운 건 그 책들이 작가님 소유의 출판사에서 발간되었다는 겁니다. 수강생들의 책을 자신의 출판사에서 발행하시면서 그들을 '작가'로서 성공했다...라 말씀하시는 건, 좀 아니지 싶습니다.


일생의 가치관을 지탱하던 기둥이 무너져 내려가는 그 기분을 당신은 아십니까?


당신을 보며 '꿈'과 '희망'과 '성공'을 물었던 20대였던 나는 당신에게는 돈으로만 보였던 나는, 이걸로 무너지지 않을꺼라 다짐하고 또 다짐하는 나는, 당신께 아무런 의미가 없습니다. 나는 당신에 비하면 너무나 작고 또 작아 거대한 법 앞에서 한 번 위축되고 나보다 사회 경험도 많아 노련한 당신과 당신 곁에 있는 사람들 밑에서 압사할 것 같습니다.


나는 이 글이 부끄럽습니다.

적으면서 '명예훼손'이란 키워드를 검색하고,

나에게 올 피해를 따져보며

내가 이런 걸 고발할 '슈퍼맨'은 되고 싶지 않다고 내가 아닌 다른 누군가가 대신해주기를 바란다고 그렇게 고백할 수 밖에 없는,

그런 내가 부끄럽습니다.

 

나는 내 부끄러움의 통증을 감수했고, 자랑을 느꼈다.

나는 마치 내 내부에 불이 켜진 듯이 온몸이 붉게 뜨겁게 달아오르는 걸 느꼈다.

내 주위에는 많은 학생들이 출렁이고 그들은 학교에서 배운 것만으로도 모자라 XX학원, OO학원, **학원 등에서 별의별 지식을 다 배웠을거다. 그러나 아무도 부끄러움은 안 가르쳤을거다.

나는 각종 학원의 아크릴 간판의 밀림 사이에 '부끄러움을 가르칩니다' '부끄러움을 가르칩니다'라는 깃발을 펄러덩펄러덩 훨훨 휘날리고 싶다. 아니, 굳이 깃발이 아니라도 좋다. 조그만 손수건이라도 팔랑팔랑 날려야할 것 같다. '부끄러움을 가르칩니다' '부끄러움을 가르칩니다'라고. 아아, 꼭 그래야 할 것 같다. 모처럼 돌아온 내 부끄러움이 나만의 것이어서는 안 될 것 같다.

[출처] 부끄러움을 가르칩니다(박완서)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한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오늘 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

(윤동주 서시)


저는 인생의 끝에서 부끄러움이 없을 수 있을까요?

저는 언제즘 제 인생에서 당당해질 수 있을까요?

저보다 오래 사신, 저보다 지식이 많은, 그런 어른들은

답을 알고계실까요. 물으면,

답해주실까요?


블로그 이미지

자그마한 시작 Memory727

뭐든 하면 즐거운 게 좋아 인생에 의미란 게 있다면 까이꺼 찾아보지 뭐

댓글을 달아 주세요